윤석열 ‘한·미 확장억제’ 공약에 中 외교부 “무책임한 행위” 비난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8:01

업데이트 2021.09.23 18:01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신경진 기자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신경진 기자

국민의힘 소속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북핵 대응 대선 공약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무책임한 행위”라며 비난했다.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자오 대변인은 외신 기자가 “한국 대선 후보가 만일 당선된다면 미국에 한반도에 핵심적인 무기 장비 배치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며 중국 측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핵 문제에 대한 입장은 명확하고 일관된다”며 “한국의 관련 정치인(政客)이 한반도 핵 문제에 허황된 말을 한 것은 무책임한 행위”라고 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날 북핵이 아닌 “한반도 문제와 관련 핵 문제”라고 지칭해 전날 윤 전 총장의 ‘한·미 확장 억제’ 공약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22일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 확장억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미 간에 ‘유사시 핵무기 전개 협의 절차’를 마련하고 ‘정례적인 운용 연습’을 통해 핵우산의 신뢰도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지난 7월 21일에도 15일자 1면 본보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언급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발언과 관련해 “한국은 근본적 해결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기를 희망한다”며 사실상 사드 철수를 요구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