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전기차 20만' 시대 열린다…2년새 10만대 늘어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8:00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첫 모델로 하반기 판매에 돌입했다. 사진 기아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첫 모델로 하반기 판매에 돌입했다. 사진 기아

다음달이면 전기차 20만대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현황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전국 전기차 등록 대수는 19만1065대로 집계됐다. 이 중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신규 등록한 전기차는 4만7508대로 한 달 평균 6780대꼴로 늘었다. 이런 흐름에 비춰보면 올해 10월 말에는 국내 등록 전기차가 2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올해 연말까지는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가 22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10만대→20만대 2년 채 걸리지 않아

국내 전기차 증가 속도는 가파르다. 등록 전기차 대수가 10만대를 돌파한 건 지난해 3월 말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말 기준 국내 등록 전기차는 10만456대로 처음으로 10만대를 초과했다. 2013년 제주를 시작으로 국내 전기차 보급이 시작된 후 7년 만에 등록 전기차 10만대 시대를 연 것이다. 전기차 10만대 시대를 열기까지 8년이 걸렸다면 그 2배인 전기차 20만대 시대를 열기까지 2년이 채 걸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한 건 화물차와 승용차였다. 7월까지 신규 등록한 전기차를 모델별로 살펴보면 포터2(9793대),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3(6047대)로 전체 전기차 시장을 화물과 승용 모델이 주도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 등록된 전기차가 3만3832대(8월 말 기준)로 가장 많았다. 서울은 3만1220대, 제주 2만3590대, 대구 1만4632대, 부산 9525대 등의 순이다.

테슬라 모델3. 테슬라 모델3는 7월까지 6291대가 팔려 전기차 등록 3위를 기록했다. 사진 테슬라

테슬라 모델3. 테슬라 모델3는 7월까지 6291대가 팔려 전기차 등록 3위를 기록했다. 사진 테슬라

친환경차 7월 100만대 돌파

국내 친환경(전기・수소・하이브리드) 등록 차량은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100만3539대를 기록해 처음으로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판매량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국내 수소 전기차 등록 대수는 8월 말 기준 1만6206대로 1.5만대를 돌파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독특한 연료로 움직이는 친환경 자동차도 있다. 알코올 자동차는 부산에, 태양열 자동차는 경기에 각각 1대가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구개발용 자동차로 추정된다.

연도별 전기차 등록대수.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연도별 전기차 등록대수.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전기차 출시 늘며 전기차 증가 

하반기를 기점으로 국내에 선보이는 전기차가 늘며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기아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처음으로 생산한 EV6를 출시했다. 제네시스는 전동화 모델인 G80 전기차를 판매하고 있다. 한국GM은 배터리 리콜로 출고를 연기한 전기차 볼트 EV와 볼트 EUV를 리콜이 끝나는 대로 출고할 예정이다.

한국GM 관계자는 “안전 대책이 확보되면 사전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출고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벤츠와 폴크스바겐 등 수입차 브랜드도 전기차 출시를 예고했다. 국내 법인을 설립한 스웨덴 폴스타는 연말까지 국내 시장에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전기차 신차 출시가 이어지면서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도 향후 가파르게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