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초대장속 그 번호…"내 전화인데" 피해자 등장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6:14

업데이트 2021.09.23 18:10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됐다며 고통을 호소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피해자 A씨는 23일 머니투데이를 통해 자신이 사용 중인 휴대전화 번호가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이후부터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문자와 전화고 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는 "10년도 더 된 번호"라며 "밤낮으로 시간 개념도 없이 호기심에 오는 연락에 휴대전화 배터리가 반나절이면 방전되어 버릴 정도"라고 했다.

A씨의 전화번호는 '오징어 게임' 인물들이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여하게 되는 과정에서 받은 초대장 속 전화번호로 사용됐다.

이와 관련해 '오징어 게임'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측은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넷플리스 측도 공식입장을 통해 "제작사가 해당 전화번호 소유자와 이번 주 초부터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지속하고 있다는 부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총 9회 분량의 드라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