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571명, 어제보다 498명 늘어나… 휴일효과 끝나며 급증

2021-10-20 09:32:14

19명 걸려 17명 숨졌다, 공포의 '니파'…말레이→인도→다음은?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5:43

업데이트 2021.09.23 16:15

니파 바이러스를 옮기는 과일박쥐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니파 바이러스를 옮기는 과일박쥐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피해가 극심한 인도에서 니파(Nipah) 바이러스 감염사례가 3년 만에 다시 확인되면서, 이 바이러스가 다른 지역으로 퍼져나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니파의 치명률이 최대 90% 가까운 감염병이라서다. 현재 확산세가 크게 나타나진 않고 있으나 아직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3년전 19명 확진 중 17명 숨져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시각) 인도 서남부 케랄라주에서 니파 바이러스 환자 A(12)가 숨졌다. A는 사망 일주일 전쯤 고열과 뇌염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한 뒤 확진판정을 받았다. 니파의 치명률은 매우 높은 편이다. 앞서 2018년 케랄라 지역에서 니파가 유행했었는데 당시 확진자 19명 중 17명이 숨졌다. 치명률 89.5%다.

인도서 니파 바이러스 3년 만에 발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인도서 니파 바이러스 3년 만에 발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니파 바이러스는 동물·사람 간 서로 옮을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과일박쥐·돼지와의 접촉이나 과일박쥐의 침·소변 등에 오염된 과일 섭취, 환자 접촉 등으로 발생할 수 있다. 감염되면, 5~1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두통·근육통 등이 나타난다. 이후 뇌염이나 기면·정신착란 등 신경계 증상이 이어질 수 있다. 증상이 악화하면 48시간 내 혼수상태에 빠져 목숨이 위험해지기도 한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니파 바이러스를 ‘우려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지난 2018년 인도 케랄라주 코지코데에서 의료진이 마스크를 쓴 채 니파 바이러스 환자를 돌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018년 인도 케랄라주 코지코데에서 의료진이 마스크를 쓴 채 니파 바이러스 환자를 돌보고 있다. AP=연합뉴스

감염경로 오리무중 

A의 감염원은 현재 불분명하다. 당국은 A 집 근처에서 과일(람부탄) 시료를 확보, 검사를 벌였지만 ‘음성’이 확인됐다. 과일박쥐 3마리와 멧돼지에서도 시료를 채취했으나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A와의 밀접 접촉자는 의료진 등 30명이고, 일반 접촉자는 251명이다. 현지 언론엔 추가 확진 소식을 찾아볼 수 없다. 인도 보건부 관계자는 “고열 등 니파 바이러스 감염의심 증상이 나타났던 A의 모친 등도 정상 체온을 되찾은 상태”라고 밝혔다. 당국은 A의 집 반경 3.2㎞를 봉쇄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고 있다.

그간의 발생양상을 보면, 시간이 지나면서 치명률은 점차 세졌으나 환자는 줄었다. 니파 바이러스는 1998년 말레이시아 니파에서 처음 발견됐다. 1년간 265명이 확진돼 105명이 사망(치명률 39.6%)했다. 이후 2001년~2008년 방글라데시에서 확인됐다. 135명이 감염됐고 이 중 97명(치명률 71.9%)이 숨졌다. 2018년 케랄라 땐 치명률이 89.5%로 치솟았다. 바이러스가 더 독해졌는지는 과학적으론 확실치 않다.

모더나 니파 백신개발 착수 

니파 바이러스 전용 치료제와 백신은 개발되지 않았다. 증상에 따라 대증 치료를 한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니파 바이러스 백신(mRNA-1215) 개발에 착수했다.

전문가들은 국제교역과 이동으로 니파 바이러스의 세계적 유행을 우려한다. 케랄라주 밖에도 이미 퍼져 있는데 열악한 감염병 대응능력 탓에 찾아내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