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레전드' 장미란, 대학교수 됐다…살 쫙 빠진 모습 '깜짝'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5:38

업데이트 2021.09.23 15:46

장미란 선수(왼쪽) 근황. [E채널 ‘노는언니2’ 캡처]

장미란 선수(왼쪽) 근황. [E채널 ‘노는언니2’ 캡처]

한국 역도의 전설적인 스타인 전 국가대표 장미란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언니2’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여자 역도 국가대표팀 강윤희, 김수현, 함은지, 이선미가 출연해 선수 생활을 시작한 계기, 올림픽 비하인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수현은 장미란 선수의 경기를 보고 역도 선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고 밝혔다.

김수현은 “미란 언니 경기를 보고 소름이 돋았다”며 “나도 역도를 하면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학교 소년체전 때 장학금을 받게 됐는데 그때 미란 언니를 처음 봤다”며 “제가 선수로 들어갔을 때 언니는 은퇴하실 때여서 같이 훈련받은 적은 없는데 지금까지 언니 동생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수현은 장미란과 전화 연결에 나섰다. 장미란은 김수현의 전화에 “응 수현아”라고 다정하게 전화를 받았고, 김수현은 “방송 촬영 중인데 너무 떨린다”고 했다.

장미란은 대학교수로 재직 중인 근황을 전하며 “본업에 충실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 이사했다. 나도 집이 있어야 하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올림픽에 출전한 역도 후배들에게 “아픈데 없느냐. 잘하고 왔다. 수고 많이 했다. 아쉬웠거나 부족했다고 생각되는 건 앞으로 채우면 좋아질 것”이라고 조언을 건넸다.

특히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된 자료화면 사진 속에서 장미란은 눈에 띄게 홀쭉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된 장미란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6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된 장미란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지난 6월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미란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장미란의 사진이 올라와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안경을 쓴 장미란은 현역 시절 보다 몰라보게 날씬해진 외모를 선보였다.

장미란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은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스타가 됐다. 특히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인상, 용상, 합계에서 모두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장미란은 세계선수권에서 4차례나 우승한 바 있다. 이후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장미란은 선수 시절 타고난 체격 이상으로 몸집을 키우기 위해 식사량을 계속해서 늘리는 등 끊임없는 노력을 했다. 이후 은퇴를 선언한 뒤 선수 때와 다른 식단으로 자연스럽게 체중을 감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미란은 현재 용인대 교수직과 장미란 재단을 설립해 유소년 체육인 양성과 은퇴 선수의 재사회화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16일 오후 베이징항공항천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2008베이징올림픽 역도 75Kg에서 장미란이 금메달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베이징=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2008.08.16 z

16일 오후 베이징항공항천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2008베이징올림픽 역도 75Kg에서 장미란이 금메달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베이징=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2008.08.16 z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