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장동에 입 다문 靑·공수처…자기진영엔 사정기능 스톱"

중앙일보

입력 2021.09.22 15:30

업데이트 2021.09.22 21:26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두고 “청와대, 법무부, 공수처 다 입을 다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뒤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윤 전 총장은 “국민 상당수가 특정인과 특수관계인들에게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검찰, 법무부, 공수처, 감사원이나 이를 총괄 지휘하는 청와대의 사정(司正) 기능이 어떻게 작동한 지 지켜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전 총장은 “현 정부의 사정 기능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다른 진영일 때는 가차 없이 없는 것도 만들어 가면서도 자기 진영일 땐 이런 사정 기능이 딱 스톱한다”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국민이 그렇게 비상식적이라고 생각을 많이 하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선 아마 선거에서도 자기 민주당 후보라고 해서 진상규명 제대로 안 한다고 하면 그렇게 해서 정권 연장되는 게 아니라 국민이 아마 심판을 하지 않겠나”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들에게 “청와대와 법무부, 공수처 다 입 다물고 있는데, 그분들이 어떤 입장인지 여러분이 물어봐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에 대해 특검법 발의까지 언급하며 공세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이 지사는 “얼마든지 수사를 받겠지만,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대장동 사건을 특정 후보가 거기에 문제가 있냐 없느냐로 끝나는 게 아니라고 본다”면서 “여기엔 굉장히 광범위한 비상식적인 게 결부가 돼 있기 때문에 제대로 규명해서 국민에게 내놓지 않고 정부라고, 국가라고 할 수 있겠냐”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