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11월 테이퍼링 계획 발표 후 12월 실시”

중앙일보

입력 2021.09.22 12:05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계획이 11월에 발표될 것으로 월가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장 참가자 32명 가운데 17명은 연준이 9월이 아닌 11월 FOMC에서 테이퍼링을 발표한 후 12월 시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채권 매입 규모를 월 150억 달러씩 점차 줄일 것으로 전망했다. 나머지 9명은 연준이 9월 FOMC에서 테이퍼링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직전인 지난달 초까지만 해도 9월 발표설에 힘이 실렸으나, 델타 변이에 따른 경제 회복 차질로 테이퍼링 계획이 늦어질 것이라고 판단한 전문가들이 늘어났다고 CNBC는 전했다.

그러나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경제 회복이 지연되고, 테이퍼링 계획도 늦어질 것이라고 판단한 듯하다. CNBC는 17명의 응답자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줄였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는 지난 7월 조사보다 거의 1% 포인트 떨어진 5.7%였다.

응답자 가운데 56%는 시장 수익과 경제 성장이 전망보다 과대평가 됐다고 응답했다.

37%는 주식 거래 가격이 공정하거나 전망에 비해 너무 낮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가장 낮았다.

아울러 델타 변이 우려 속 시장은 2022년 말까지 금리 인상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4월 조사에서는 ‘내년 2차례 금리 인상’ 전망이 우세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올해 말까지 4500을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말 4765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