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싸이티바, 백신 원부자재 투자…文 "한·미 파트너십 성과"

중앙일보

입력 2021.09.22 05:46

미국의 글로벌 백신 원부자재 생산기업인 싸이티바(Cytiva)가 21일(현지시간) 한국에 생산 시설을 마련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에게 투자신고서를 제출한 임마누엘 리그너 싸이티바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에게 투자신고서를 제출한 임마누엘 리그너 싸이티바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싸이티바는 이날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ㆍ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2022~2024년 5250만 달러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담은 투자신고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싸이티바는 이번 투자를 통해 공급 부족 현상을 빚고 있는 일회용 세표배양백을 한국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더욱 굳건히 협력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며 “보건분야까지 양국의 동반자 관계를 확장하고 감염병에 대한 공동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한ㆍ미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했고, 오늘 협약 체결식은 4개월 만에 달성한 중요한 성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탁월한 개발 역량과 한국의 세계적인 의약품 생산능력을 결합해 백신 생산과 공급량을 획기적으로 늘려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의 도약을 꿈꾼다”며 “코로나 종식에 기여할 뿐 아니라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하기 위해 백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임바누엘 리그너 싸이티바 회장은 이에 대해 “한국 시장은 그 어떤 시장보다 역동적이고 저희가 가치를 두고 있는 시장”이라며 “한국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전 세계 환자들을 더 나은 방식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밖에 이날 협약 체결식에선 백신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간 각각 4건의 협력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유바이오로직스는 미국의 아쥬반스 테크놀러지에 백신 후보물질의 필수 재료인 면역 증강제를 공급하기로 했고, 아이진은 미국의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러지로부터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후보물질에 사용되는 원부자재인 캡핑 시약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팜젠사이언스는 미국의 액세스 바이오, 아이비 파마와 mRNA 백신 공동 개발 협약을, 큐라티스는 미국의 HDT바이오가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을 위탁 생산하기 위한 협력을 각각 맺었다.

연구기관 간 MOU는 글로벌 보건 위기에 한·미가 공동 대응하기 위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