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부여잡고 '휴'~BTS도 떨었다…UN부총장 트윗사진 화제

중앙일보

입력 2021.09.21 13:47

업데이트 2021.09.21 15:39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세 번째로 UN 총회에 참석해 연설을 한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무대 밖 모습이 화제다.

지난 20일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은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 참석한 BTS를 환영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모하메드 부총장은 BTS를 향해 “UN에 다시 돌아온 것을 환영한다”며 “지속가능 발전 목표(SDG)를 세계에 알리는 일을 함께해줘 고맙다”고 했다. BTS는 2018년과 2020년에도 유엔에서 특별 연설을 했다.

모하메드 부총장은 그러면서 BTS와 함께 한 사진 몇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BTS 멤버들이 모하메드 부총장과 이야기를 나누거나 총회장에서 연설하는 모습들이 담겨있다.

특히 공개된 한 사진 속 멤버 지민은 연설이 끝난 후 퇴장하면서 총회장 앞자리에 앉아있던 정상들과 인사를 나누던 중 눈을 꼭 감고 가슴을 부여잡는 동작을 했다. 이를 본 모하메드 부총장은 지민을 향해 웃으며 주먹 인사를 했다.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BTS는 이날 특별연설에서 멤버 한 명씩 돌아가며 청년들을 향한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BTS는 “지금 세대들은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며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나가는 세대“라고 했다.

이어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는다. 새롭게 시작된 세상에서 서로에게 ‘웰컴’이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제 들려드릴 ‘퍼미션 투 댄스’는 모두에게 미리 전하고픈 저희의 웰컴 인사”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전에 촬영된 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 영상이 전세계로 중계됐다.

유엔 총회장에 선 BTS . 연합뉴스

유엔 총회장에 선 BTS . 연합뉴스

BTS는 ”저희 7명 모두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며 ”백신 접종은 저희를 기다리는 팬들을 만나기 위해, 그리고 이 자리에 오기 위해 끊어야 하는 티켓 같은 것“이라고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BTS가 백신 접종을 간접적으로 독려한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은 공식 트위터에 “중요한 메시지를 전해준 BTS에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