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영국과 백신스와프…"mRNA백신 50만명분 25일부터 도입"

중앙일보

입력 2021.09.21 11:48

업데이트 2021.09.21 11:59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영 정상회담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영 정상회담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더나, 화이자가 대표적인 mRNA 백신 100만 도즈가 오는 25일부터 영국과 백신 교환 방식으로 우리나라에 순차 도입된다.

청와대는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를 계기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정상회담 브리핑에서 “9월 25일부터 영국으로부터 mRNA 백신 100만 도즈의 순차적 도입이 유력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해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존슨 총리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백신 교환은 한·영 우호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며 “백신 교환을 계기로 한영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도 “한국과 영국 간 백신 교환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영국이 보낼 mRNA 백신의 종류와 시점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 양국 정부가 협의 중이다. 100만 도즈는 50만 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백신 교환에 있어 양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이고 거의 막바지 단계에 이른 것 같다. 종류나 물량, 시기에 대해서는 협의가 완료되면 곧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또 ‘위드 코로나(With covid19)’ 관련 의견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의 ‘위드 코로나’를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며 백신 접종의 선도국으로서의 조언을 구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한국이 코로나에 훌륭하게 대응하고 있고, 백신 접종을 효과적으로 하면서 잘 관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