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선언한 文, 슬로베니아에 "원전 협력 확대 기대"

중앙일보

입력 2021.09.21 10:14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 시간)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원자력 발전 협력에 대해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파호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슬로베니아가 추진 중인 신규 원전 건설사업과 크르슈코 원전 1호기 설비 개선 사업에 같은 종류를 운영하고 있는 우수한 한국 기업이 참여해 양국 원전 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탈(脫)원전 정책을 발표하고 신한울 원전 3ㆍ4호기를 포함해 추진 중이던 신규 원전 6기 건설을 중단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21일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해외 원전 사업에 공동 진출하기로 합의한 데 이어, 이날은 슬로베니아 원전 건설에 참여할 뜻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는 12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에 슬로베니아 외교ㆍ국방장관의 참석을 기대한다”며 슬로베니아에 안보 분야에서의 협력도 당부했다. 이에 대해 파호르 대통령은 “한국은 동북아 역내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슬로베니아와 공통점이 많다”며 “슬로베니아는 한국의 좋은 친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슬로베니아는 올해 하반기 EU 의장국을 맡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EU와 한국은 인류 보편의 가치를 공유하며,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 유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오고 있다”며 “한ㆍEU FTA 발효 10주년을 계기로 미래성장 분야 협력을 더욱 확대하여 한ㆍ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페르항 운송을 통해 우리 기업의 물류 효율성이 향상되는 점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고, 파호르 대통령은 “코페르항은 유럽 진출을 희망하는 국가에 열린 항구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슬로베니아 정부로부터 받은 '특별공로훈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슬로베니아 정부로부터 받은 '특별공로훈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상회담 후 양 정상은 서로에 대한 훈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파호르 대통령에게 ‘무궁화대훈장’을 수여했고, 파호르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슬로베니아 정부의 ‘특별공로훈장’을 수여했다.

두 정상의 회담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파호르 대통령의 방한 때 개최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회담은 내년 한ㆍ슬로베니아 수교 30년을 앞두고 슬로베니아 측이 요청해 이뤄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