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장계란밥’ 뉴욕도 반했다…“참기름 넣고 비벼라” 꿀팁도

중앙일보

입력 2021.09.21 09:45

업데이트 2021.09.21 10:10

뉴욕타임스 인스타그램. 캡쳐

뉴욕타임스 인스타그램. 캡쳐

한국인이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거나 입맛이 없을 때 찾는 간장계란밥을 뉴욕타임스가 소개했다.

18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의 공식 인스타그램은 흰 쌀밥 위에 김 가루, 계란 프라이가 올라간 음식 사진을 게시하면서 ‘계란밥’(Gyeran bap)이라고 소개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인이 간단하게 끼니를 때울 때 먹는 음식”이라며 “흰쌀밥에 계란프라이를 올려 함께 비벼 먹는다”라고 설명했다. 또 “계란프라이는 버터에 튀기듯 살짝 부풀어 올라야 한다”,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마지막에는 김 가루를 뿌린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간장계란밥에 대해 더 소개하는 계정, 맛있게 먹기 위한 레시피를 적은 계정도 소개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한국 아이들이 부모가 집에 없을 때 스스로 만들어 먹는다” , “작은 스푼으로 고추장과 참기름을 둘러 비비면 맛있다”, "만들기 쉽고 다이어트에 도움된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한편 앞서 1월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숙취에 좋은 전 세계 9가지 음식’ 중 하나로 전주 콩나물국밥을 소개했다. 로렌 쇼키 음식 평론가는 “한국의 대표적인 해장국으로 파, 고추 등을 썰어 넣은 전주의 콩나물 해장국은 술 마신 다음 날 아침에 먹는 매우 인기 있는 음식”이라고 전했다.

지난 3월 CNN은 특집 프로그램을 통해 ‘달고나 커피’를 전했고, 7월에는 미국 스팸이 부대찌개를 ‘클래식 부대찌개 아미 스튜’(Classic BudaeJjigae Army Stew)라며 한국 음식으로 공식 홈페이지에 소개한 적도 있다.

뉴욕타임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간장계란밥 사진.

뉴욕타임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간장계란밥 사진.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