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3928명…위중증 647명·사망자 56명 모두 '최다'

2021-11-28 09:32:24

전여옥 “홍준표, ‘집사부일체’ 윤석열 편 보고 속 쓰렸을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9.20 17:1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9일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다. [SBS 방송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9일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다. [SBS 방송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19일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인간적인 매력이 넘쳤다”고 감상평을 남겼다.

전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석열 표’ 예능을 재미있게 봤다. 유머러스하고 소탈한 진국 ‘집사부일체’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대선주자의 사람됨이나 생각을 가까이서 보기는 어렵다”며 “그런 점에서 대선주자들의 예능 출연이 좋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유권자들도 눈빛이 흔들리는지, 웃음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뒷배경 책꽂이에 꽂힌 책도 놓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방송에서 인상 깊었던 장면 세 가지를 꼽았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사법고시에 9수 만에 합격했는데 시험에 붙는 것이 아니라 법 전반을 깊게 공부하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한 것을 두고 “낙천성과 만만치 않은 결기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스텐팬으로 계란말이, 게다가 빵칼로 써는 (요리) 고수팁을 보여줬다”며 “부르기 어려운 이승철의 노래를 통해 ‘노무현 세일즈’까지 하는 반전의 정치 본능은 기대 이상이었다”라고 호평했다.

전 전 의원은 “분명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도 이 프로그램을 보았을 것이고 속이 아주 쓰렸을 것이다”라면서 “누구는 ‘노무현 생각하며’ 노래도 부르는데 조국 수사가 과잉이라는 내 말이 무슨 문제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표에 취해서 미묘한 선을 훌쩍 넘어버렸다”면서 “보수유권자들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다. ‘홍 반장’의 정치 감각도 매우 무뎌졌다”고 덧붙였다.

전여옥 전 의원. [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의원. [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 전 총장은 ‘집사부일체’ 대선 주자 특집 편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과 소탈한 모습 등을 선보이며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집에서 편한 옷차림으로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맞이했고, 김치찌개, 불고기 등을 직접 요리해 대접했다.

또 호칭을 어려워하는 멤버들에게 “석열이 형이라고 불러라. 나는 지금 백수다. 검찰총장 그만둔 지 한참 됐다”고 하거나 배우 주현의 성대모사까지 하는 등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윤 전 총장을 시작으로 오는 26일 이재명 경기지사, 10월3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편을 차례로 방송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