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부정하는 北 “남측 SLBM 부실한 무기”…軍 “9척에 78발 장착”

중앙일보

입력 2021.09.20 12:13

업데이트 2021.09.20 12:34

[속보] 北 “남측 SLBM 부실한 무기… 속내 주시”

우리나라가 자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이 15일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날 악천후 속에서 실시된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사진은 15일 도산안창호함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는 SLBM 발사 모습. (국방부 제공) 뉴스1

우리나라가 자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이 15일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날 악천후 속에서 실시된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사진은 15일 도산안창호함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는 SLBM 발사 모습. (국방부 제공) 뉴스1

북한이 지난 15일 남한의 첫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시험발사를 평가절하하며 남한군 속내를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장창하 국방과학원장은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남조선의 서투른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는 글을 발표했다. 그는 “남조선이 공개한 자국 기술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전쟁에서 효과적인 군사적 공격 수단으로는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전략 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 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라고 깎아내렸다.

장 원장은 남측의 SLBM 시험발사 장면을 분석한 결과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쉽게 말하여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라며 “분명 잠수발사 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 사거리가 500㎞ 미만인 전술탄도미사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조선이 잠수함 무기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 있다”며 “더욱 긴장해질 조선 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덧붙였다.

한국이 독자 개발해 잠수함 발사시험에 성공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은 내년 하반기께 전력화될 전망이다.

군 당국은 지난 15일 발사에 성공한 SLBM을 내년 초까지 연구개발을 끝내고 양산 계약을 한 후 내년 하반기부터 3천t급 잠수함에 전력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복수의 정부 소식통이 20일 밝혔다.

군 당국은 해군의 첫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을 비롯해 추가로 건조되는 중형 잠수함 총 9척에 SLBM 78발을 장착할 계획이다.

한국은 사거리 500㎞ 탄도미사일인 ‘현무-2B’를 기반으로 SLBM을 개발해 왔다.

지난 15일 충남 안흥 국방과학연구소(ADD) 해상 종합시험장 수중에 있던 도산안창호함에서 발사된 SLBM은 콜드론치(cold launch) 이후 ‘부스터’와 ‘메인추진기관’까지 점화가 이뤄져 남쪽으로 400㎞ 정도 날아갔다. 이 SLBM의 최대 사거리는 800㎞에 이른다.

한국은 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인도 등 6개국에 이어 세계 7번째 SLBM 운용국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