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황희찬, 브렌트포드전 후반 교체 출전…득점 실패, 팀도 패배

중앙일보

입력 2021.09.18 23:28

18일(한국시간) 경기 결과를 전한 울버햄튼의 공식 소셜미디어(SNS). [사진 울버햄튼 트위터]

18일(한국시간) 경기 결과를 전한 울버햄튼의 공식 소셜미디어(SNS). [사진 울버햄튼 트위터]

'황소' 황희찬(25·울버햄튼 원더러스)이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실패했고 소속팀 울버햄튼도 패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홈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공격 포인트 없이 경기를 마쳤고 울버햄튼은 0-2로 무릎 꿇었다.

황희찬은 지난 12일 왓포드와의 정규리그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투입돼 1-0으로 앞선 후반 38분 EPL 데뷔골에 성공했다. 브렌트포드전에서도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해 후반 시작과 함께 공격의 활로를 뚫어내는 역할을 맡았다.

후반 11분에는 감각적인 발재간으로 수비를 벗겨낸 뒤 크로스를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울버햄튼의 전체적인 경기력이 기대 이하였다. 전반 28분 이반 토니에게 페널티킥 선제 득점을 허용했고 6분 뒤 브라이언 음뵈모의 추가골까지 터져 끌려갔다. 울버햄튼은 후반 20분 브랜트포드 샨돈 밥티스테가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점했지만 경기 양상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슈팅 11개를 때려내고도 유효슈팅이 0개에 그쳐 이길 수 없는 경기를 했다.

울버햄튼은 이날 패배로 14위(승점 3점·1승 4패)에, 브렌트포드는 9위(승점 5점·2승 2무 1패)에 자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