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생일 날…가족 총 쏴 죽이고 시신 사진 페북 올린 15세

중앙일보

입력 2021.09.18 20:01

업데이트 2021.09.18 20:06

미국 텍사스에서 10대 소년이 자신의 가족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고펀드미 캡처

미국 텍사스에서 10대 소년이 자신의 가족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고펀드미 캡처

미국 텍사스의 한 10대 소년이 극단적 선택하기 직전 자신의 가족을 살해하고 시신을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소년은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윌리엄 퀸스 콜번 3세(15)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 윌리엄 벅 콜번 주니어(63)와 어머니 야나 콜번(53), 여동생 엠마 콜번(13)과 반려견 두 마리를 총으로 쏴 살해한 뒤 시신을 사진 찍어 올렸다.

윌리엄 퀸스 콜번 3세(원 안)는 아버지와 어머니, 여동생을 살해했다. 페이스북 캡처

윌리엄 퀸스 콜번 3세(원 안)는 아버지와 어머니, 여동생을 살해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 사진을 제보받은 현지 경찰은 곧바로 콜번의 집으로 출동했으나 소년은 경찰에 체포당하기 직전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었다.

가족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장녀 마하리아 베츠 콜번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그날은 어머니의 53번째 생일이어서 파티를 준비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었을 텐데 상상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소년은 적어도 두 자루 이상의 총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한 학교를 찾아 더 많은 폭력을 저지르겠다고 협박도 했다. 그만큼의 무기와 탄약도 소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속한 조치가 없었다면 더 비극적인 사건을 준비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베츠는 사망한 가족의 장례 비용을 모금하고 있다. 그는 “상상도 못 한 일이 일어났다. 나는 혼자 아무것도 준비하지 못했다”면서 “가족들의 죽음을 함께 애도해달라”며 가족의 장례비용을 모금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