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12실점' 류현진 "헤쳐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8 18:37

18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만에 강판당한 류현진. [AP=연합뉴스]

18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만에 강판당한 류현진. [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가 두 경기 연속 흔들렸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 하며 패전 투수가 됐다. 2-5로 뒤진 3회 초 교체됐고 토론토는 3-7로 패했다. 시즌 9패(13승)째를 기록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4.11에서 4.34까지 상승했다.

두 경기 연속 무너졌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전에선 2와 3분의 1이닝 8피안타(2피홈런) 7실점 했다. 팀 타선이 폭발해 패전 투수는 면했지만, 난타를 당했다. 그는 경기 뒤 "중간으로 몰리는 게 있었다"며 "실투들이 한 번쯤 파울이 되면 도움이 되는 데 그게 다 장타로 연결돼 실점이 늘어났다. 그런 부분이 계속해서 잘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잘 헤쳐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 이미 지나간 건 빨리 잊고 준비하겠다. 몸 상태는 전혀 문제없다"고 말했다. '정비할 시간이 필요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그런 생각을 해본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의 현재 문제점 중 하나는 제구"라며 "류현진은 부진을 스스로 극복할 수 있는 선수다.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는 좋은 투수고, 에이스로 활약한 선수"라고 신뢰를 보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