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이낙연 덕에 尹 메가톤급 이슈, 추석 밥상서 찬밥”

중앙일보

입력 2021.09.18 16:25

업데이트 2021.09.18 18:13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캠프 총괄부본부장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이낙연 전 대표 측을 겨냥해 “덕분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장모사건 대응문건 등 메가톤급 이슈는 추석 밥상에서 찬밥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낙연 캠프의 이재명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가 점입가경이다. 이 지사가 대통령 후보가 되면 원팀을 장담하지 못하겠다고 하더니, 이제는 감옥에 갈 것이라며 막말을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의 도움 없이 대통령에 당선되기 어려운 것 맞다”라면서도 “그런데 그 점은 이낙연 후보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네거티브를 하지 않는 이유는 할 것이 없어서가 아니다. 참고 있는 것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과 캠프 간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이고 있어 심히 우려가 된다”며 “정권재창출에 독이 되는 해당행위를 그만하라. 이러다가 공멸한다”고 했다.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앞서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16일 YTN 라디오에서 이 지사를 둘러싼 ‘대장지구 개발 특혜 의혹’을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사건’에 빗대 우려를 표했다. 설 의원은 “당연히 100% 수사해야 한다”며 “능력 있는 사람이니까 도덕적으로 좀 문제 있더라도 눈 감고 가자고 판단하고 대통령을 만들었던 MB(이명박 전 대통령)는 감옥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간에게 넘어갈 1조원이 넘는 개발이익 중 5000억원을 넘게 환수했다”며 “어떻게 MB와 비교할 수 있으며 감옥은 웬 말인가. 도를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