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기관사의 안내방송 "가족이 데이트폭력에 숨졌어요"

중앙일보

입력 2021.09.18 01:27

업데이트 2021.09.18 10:40

지난달 서울 마포구의 오피스텔에서 남자친구 B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숨진 황예진(25)씨(왼쪽)와 폭행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화면. [SBS 방송 캡처]

지난달 서울 마포구의 오피스텔에서 남자친구 B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숨진 황예진(25)씨(왼쪽)와 폭행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화면. [SBS 방송 캡처]

지하철 기관사가 안내방송으로 “가족이 데이트폭력으로 사망했는데,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으니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한 사연이 알려졌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지하철 4호선 기관사의 안내방송 듣고 오열할 뻔했다’는 한 네티즌의 글이 속속 공유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이 글을 쓴 네티즌은 “오늘 퇴근길에 4호선을 탔는데 기관사분이 안내방송으로 ‘가족이 얼마 전에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했는데 국민청원을 올렸으니 관심을 부탁드린다. 이런 안내방송이 불편하시겠지만 이렇게밖에 알릴 방법이 없다.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며 “이 말을 듣는데 정말 너무 슬퍼서 오열할 뻔했다”고 전했다.

[SNS 캡처]

[SNS 캡처]

이 기관사의 가족은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숨진 고(故) 황예진 씨(25)인 것으로 추정된다. 황씨의 남자친구였던 A씨(31)는 지난 7월 25일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 로비에서 황씨와 말다툼을 하다 머리 등 신체를 여러 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을 당한 후 의식을 잃은 황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지난달 17일 사망했다. 황씨 유족 측은 “A씨가 ‘왜 연인관계라는 것을 주변에 알렸나’라고 화를 내면서 폭행을 했다”는 입장이다. 법원은 지난 15일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지난 8월 25일 게시된 관련 국민청원은 18일 현재 46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황씨 모친으로 추정되는 청원인은 “여성을 무참히 폭행해 죽음에 이르게 한 가해자의 구속수사와 신상공개를 촉구한다. 아울러 연인관계에서 사회적 약자를 폭행하는 범죄에 대해 엄벌하는 데이트폭력 가중처벌법 신설을 촉구한다. 더는 딸과 같은 억울한 일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기관사의 안내방송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속속 청원 동의에 나서고 있다. 네티즌들은 “저런 안내방송을 하는 심정이 어땠을까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진다” “한 번 청원했는데 또 하고 싶다”면서 응원의 뜻을 보냈다. 청원은 오는 24일 종료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