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명과 성관계하게 했다" 성착취물 100개 올린 '마왕' 체포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21:42

업데이트 2021.09.17 21:55

성 착취 영상 100여개를 올린 트위터 계정 ‘마왕’의 운영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30대 남성으로 마왕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박모(33)씨는가스라이팅을 통해 상대를 노예처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력 이미지그래픽

성폭력 이미지그래픽

17일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성폭력처벌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 등으로 박씨를 검거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올해 6∼8월 두 달간 트위터 계정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이 피해자인 성 착취 영상 100여 개를 올린 혐의를 받는다. 이 계정은 팔로워가 8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의 범행에 대한 제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인 끝에 지난 14일 늦은 오후 체포했다. 경찰은 미성년자 등 피해자 1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영상 촬영에 가담한 남성들을 추적 중이다. 피해자 중 일부는 합의로 영상 촬영에 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여성들을 성노예로 부리는 트위터 계정이 있다며 강력 처벌과 신상 공개를 촉구한다는 글이 올라와 박씨의 범행이 알려졌다. 국민청원이 올라오면서 그의 계정은 자취를 감췄다. 국민청원에는 마왕이 한 여성을 불러 주말 이틀 동안 30명과 성관계를 하게 만들었다는 등의 주장이 담겨있다.

이 청원에는 17일까지 약 2만여 명이 동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