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수홍' 몰매 맞은 홍준표, 이번엔 "전가족 몰살 정치수사"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19:18

업데이트 2021.09.17 20:50

‘조국 일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였다’는 취지로 말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발언이 17일 야권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홍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기 위해 이같은 발언을 꺼냈다. 이후 당 안팎에서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홍준표 후보는 상대 진영에서 지지를 받는다는 이른바 ‘역선택’ 논란에 휩싸여 있다. 이런 가운데 홍 의원이 여권의 의견에 동조해 조국 수사가 과잉이라는 주장을 펼쳐 야권의 반발이 더 거세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조국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요”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되나는 식의 생각은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해가 안된다”고 꼬집었다.

하태경 의원도 YTN 라디오에 나와 “경쟁자를 공격하려고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선캠프박기녕 대변인은 “토론장에서 ‘조국 수호’라도 외치지 그랬나”라며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으려는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조국 수호’라는 구호를 활용한 ‘조국수홍’이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홍 의원이 조국을 수호한다고 비꼬는 말이다.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사쿠라홍', '표를 위해 양심을 판 홍준표는 조국당으로 가라'는 등 홍 의원을 비난하는 글도 있다.
'

홍 의원은 조국사태 당시에는 “윤 총장이 진정한 칼잡이인지 지켜보겠다”며 윤석열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응원했다. 이 때문에 경선에 접어들면서 정치적 계산에 따라 과거의 생각을 뒤집었다는 비판도 나온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