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 공무원 딸 투신, 가방 손괴사건 범인 몬 직장동료 탓"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17:51

업데이트 2021.09.17 17:59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 동두천시 시청 공무원으로 일하던 29세 여성이 직장 내 가방 손괴사건 범인으로 몰린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여성의 어머니가 “딸의 죽음은 직장 동료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우리 공무원 딸이 자살했습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숨진 여성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글 작성자 A씨는 딸인 B씨가 사망에 이르게 된 과정과 사건 내용이 담긴 언론 기사, 그리고 B씨가 사망하기 전 여동생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함께 게시했다.

A씨는 “우리 딸 팀원의 가방이 칼로 손괴됐는데 그 가방 주인이 범인으로 우리 딸을 지목했다. 아무런 증거 없이 정황만으로 딸을 범인으로 몰고 경찰서에 신고도 했다. 팀 구성원들도 우리 딸을 범인으로 몰아붙였다”며 “딸은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압박감을 느꼈다. 팀원들의 차가운 시선을 견디지 못하고 자택 15층에서 뛰어내려 자살했다”고 밝혔다.

A씨가 공유한 B씨와 B씨 여동생의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보면, B씨는 “나는 사무실에 혼자 있었는데, 나보고 ‘왜 (가방) 문을 여닫았냐’고 한다. 그가 누가 의식하냐. 손이 떨린다”고 여동생에게 말했다. 여동생이 “언니가 그랬냐”고 하자 B씨는 “아니다. 내가 왜 하냐. 진짜 어이없다”고 했다.

또 B씨는 “나 시청에서 칼쟁이X 된 것 같다. 기분이 너무 안 좋다. 벌벌 떨린다. 막 조사팀에도 불려갔다. 죄인이 된 것 같다”며 “가방에 스크래치가 났는데 나라고 했나 보다. 그래서 과장도 나 불러서 회의한다고 하고…. 나 너무 슬프다”고 여동생에게 털어놨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딸 B씨를 범인으로 지목한 C씨의 인스타그램 글도 공유했다. C씨는 “어떤 미친X한테 몰렸다 생각하고 지나가야 하는데, 그 뒤에 하는 행동들이 사람을 더 미치게 하고 억울하고 답답하게 만든다. 자기 혼자 모르겠지만 다 너인 거 안다. 앞에서 말만 못할 뿐이지 다들 니가 한 짓인거, XXX라는거, 사이코패스라는 거, 니가 섬뜩하다는 거 다 알고 있어. 나이 X먹고 하는 짓은 중딩 수준이라니 네 인생이 불쌍하다”고 적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A씨는 “어제 근무를 하다 경찰로부터 우리 딸이 자살해 병원 영안실에 있다는 연락을 받고 갔더니 머리가 깨진 우리 딸은 차가운 냉동실에 안치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딸은 자기 동생한테 ‘내가 안 했다’고 억울하다고 계속 이야기했다고 한다. 우리 딸의 억울함을 풀 수 있는 방법을 알려 달라”고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