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유산 넘어, 글로벌 가치 되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올림픽 가치 확산 비전 선포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11:35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17일 올림픽 가치 확산 비전을 발표했다. [사진 국민체육진흥공단]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17일 올림픽 가치 확산 비전을 발표했다. [사진 국민체육진흥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이 17일 오전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에서 열린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33주년 기념식에서 올림픽 가치 확산 비전을 선포했다.

서울올림픽 개최 33주년 기념식
바흐 IOC 위원장 등 축하 이어져

기념식은 코로나19로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공단 공식 유튜브 채널 ‘KSPO국민체육진흥공단’을 통해 생중계됐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체육계 인사들의 축하 영상, 반기문 제8대 UN 사무총장이 기조연설 영상을 통해 서울올림픽의 의미와 가치를 상기 시켰다.

특히 33주년을 기념해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올림픽 유산을 넘어, 글로벌 가치가 되다(Beyond Olympic Legacy, Becoming Global Value)’란 올림픽 가치 확산 비전을 발표했다. 조현주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선임연구위원이 ▶한국 스포츠 경기력 선진화 ▶ 다양성을 존중하는 스포츠 문화 확산 ▶스포츠를 통한 글로벌 평화 구현 이라는 레거시 확산 전략방향을 설명했다.

조현재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서울올림픽을 기반으로 창립된 공단이 국가 체육의 발전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으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 또한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올림픽 레거시 향유를 목표로 UN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등 글로벌 주요 아젠다를 연계한 올림픽 가치에 기반을 둔 서울올림픽 레거시 관련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