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공장은 '개'가 지킨다…현대차가 키운 '스팟' 가공할 능력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10:26

업데이트 2021.09.17 10:39

현대차그룹이 시범 운영을 시작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스팟에 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이 시범 운영을 시작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스팟에 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이 17일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을 공개했다. 로봇은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최근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서비스 로봇은 현대차가 인수한 미국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에 로보틱스랩의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만들었다.

현대차는 “4족 보행 로봇 스팟은 산업 현장에서 이동하기 힘든 좁은 공간과 계단 등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며 “유연한 관절의 움직임을 활용하여 사람의 눈으로 확인하기 힘든 사각지대까지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팟에 탑재한 인공지능 유닛은 열화상 카메라, 전면 카메라 등 다양한 센서로 수집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 이를 통해 출입구의 개폐 여부 인식, 고온 위험 감지, 외부인 무단침입 감지가 가능하다. 스팟은 인공지능 기반 내비게이션을 통해 산업현장 내 정해진 영역을 자율적으로 돌며 순찰도 한다.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에 탑재된 주요 기능 소개. 자료 현대차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에 탑재된 주요 기능 소개. 자료 현대차

사용자는 내장된 통신 모듈과 관제 시스템을 통해 원격으로 로봇을 조종할 수 있다. 로봇의 시선으로 현장의 상황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사무실 및 외부에서도 산업 현장에 대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은 근무자들이 퇴근한 새벽 시간에 정해진 영역을 점검한다.

현대차그룹은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시범운영한 뒤 다른 산업현장에도 로봇을 투입할 계획이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상무는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첫 번째 협력 프로젝트로써 사람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수행한다”며 “앞으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사람의 안전과 편의성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