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김총리 “오늘부터 2차 접종자도 잔여 백신 맞을 수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09:13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석 연휴를 앞둔 17일 “수도권 확진자가 연일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명절 대이동으로 인해 비수도권으로의 풍선 효과가 현실화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 주재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7월 말, 8월 초 휴가철에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됐던 뼈아픈 경험이 이번에 또다시 되풀이돼서는 안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고향에 계신 부모님과 가족을 찾아뵙기 전에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요청드린다”며 “자칫 방역을 소홀히 해 감염이 발생한다면 사랑하는 부모님께 큰 불효가 될 수 있다는 것을 항시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방역 당국과 의료진은 연휴 기간에도 쉼 없이 국민 곁을 지킬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든지 몸에 이상이 느껴지면 가까운 보건소, 휴게소, 역·터미널 등에 설치된 코로나 검사소를 찾아 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 총리는 백신 접종과 관련해 “오늘 중으로 전 국민의 70%가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며 “1차 접종 목표가 달성됨에 따라 정부는 이제 2차 접종 속도를 높여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1차 접종자에게만 허용됐던 잔여 백신을 오늘부터는 2차 접종 대기자도 맞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금으로선 백신 접종이 팬데믹(대유행)을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라고 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