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있다며…삼단봉으로 이웃집 현관문 '쾅쾅'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00:35

MBC 보도 화면 캡처

MBC 보도 화면 캡처

층간소음이 있다며 윗집에 삼단봉을 든 채 찾아간 40대 남성이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6일 의정부경찰서는 지난 14일 오전 1시께 경기 의정부시 호원동 아파트에서 윗집을 찾아가 삼단봉 등으로 현관문을 두드린 A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웃주민들에 따르면 A씨는 윗집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B씨의 뒷목을 잡고 폭행했다고 한다. A씨는 "B씨도 나를 폭행했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하는 상황이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묻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