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키 없어도 얼굴로 열고 시동…제네시스, GV60에 첫 적용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00:04

지면보기

경제 02면

제네시스 GV60에 얼굴 인식으로 차문을 제어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적용된다.

제네시스 GV60에 얼굴 인식으로 차문을 제어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적용된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가 운전자의 얼굴 인식으로 차량 문을 여닫는 기술(페이스 커넥트)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안에 출시할 예정인 GV60에 이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한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차량 내부의 각종 설정을 운전자의 얼굴 인식으로 조정할 수 있다. 얼굴 인식의 등록은 두 명까지 가능하다. 등록한 얼굴 정보는 암호로 바꿔 저장하기 때문에 외부에 유출될 위험이 없고 운전자가 원하면 언제든지 삭제할 수 있다고 제네시스는 설명했다.

얼굴 정보를 등록한 운전자가 스마트키를 차량 내부에 두고 문을 잠글 수도 있다. 차량을 세워두고 조깅이나 물놀이를 할 때 스마트키를 갖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지문 인증 시스템을 이용해 차량의 시동을 걸 수도 있다. 열쇠가 없어도 얼굴·지문 등 생체 정보로 차량 문을 열고 들어가 시동을 걸고 운행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제네시스는 날씨가 흐리거나 해가 졌을 때도 근적외선(NIR) 방식의 카메라를 이용해 맑은 날 해가 떴을 때와 마찬가지로 운전자의 생체 정보를 인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익명을 원한 제네시스 관계자는 “딥러닝 기반의 영상 인식 기술을 활용해 사전에 등록한 얼굴인지 명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지난달 19일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인 GV60을 공개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만드는 차량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