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카펜터 9K 괴력투' 한화-키움, 8-8 무승부로 마무리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22:12

5월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한화 선발 카펜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5월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한화 선발 카펜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무승부를 추가했다.

한화-키움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맞대결을 8-8로 마무리했다. 두 팀의 올 시즌 맞대결 전적은 6승 2무 5패로 한화의 소폭 우위다.

기선을 제압한 건 한화다. 2회 초 1사 후 에르난 페레즈의 2루타와 노시환의 적시타로 리드를 잡았다. 키움은 3회 말 1사 1, 3루에서 이용규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화는 6회 초 대량 득점했다. 안타(장운호)-볼넷(이원석)-안타(정은원)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최재훈의 적시타로 포문을 열었다. 무사 1, 2루에서 하주석의 유격수 땅볼이 야수 실책으로 연결돼 다시 만루. 김태연이 키움 선발 요키시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4-1. 이후 페레즈의 희생플라이, 이성곤의 적시타, 장운호의 희생플라이로 7-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키움은 추격했다. 6회 말 상대 실책과 송성문의 안타로 2사 1, 2루 찬스를 잡았고 김혜성이 적시타를 때려냈다. 8회 말에는 1사 후 송성문의 안타, 2사 후 김혜성의 1타점 2루타. 대타 김웅빈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4-8로 뒤진 2사 1, 2루에선 변상권의 3루 땅볼을 노시환이 1루에 악송구해 5-8. 9회 말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사 1, 2루에서 김혜성의 적시타, 김웅빈의 2타점 2루타에 힘입어 8-8로 경기를 마쳤다.

한화는 선발 라이언 카펜터가 6이닝 4피안타 9탈삼진 2실점(1자책점) 쾌투했지만, 승리와 인연이 없었다. 9회 등판한 마무리 투수 정우람이 1이닝 4피안타 3실점 하며 흔들린 게 뼈아팠다. 키움은 다승 1위 에릭 요키시가 5이닝 7피안타 8실점(4자책점) 부진했지만, 뒷심을 발휘하며 패배 직전 기사회생했다. 7번 타자로 출전한 김혜성이 5타수 4안타 3타점 3득점 원맨쇼를 펼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