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에 "하나님 믿어야돼" 돌연 안수기도한 조용기 빈소 목사들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21:32

업데이트 2021.09.17 06:31

고(故) 조용기 목사의 조문을 한 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교계 목사들로부터 빈소에서 단체로 안수기도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크리스천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전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에 마련된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를 조문한 후 김삼환 목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를 조문한 후 김삼환 목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후 윤 전 총장은 빈소를 지키던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오정호 대전 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등 교계 내 영향력 있는 이들과 차례로 악수하며 인사했다.

김장환 이사장은 윤 전 총장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며 “대광초 시절 교회에 다녔는데 그동안 외도하다가 지금 다시 하나님 앞에 붙잡힌 것”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옆에 있던 오정호 목사에게 윤 전 총장을 위한 기도를 부탁했다. 안수 기도가 시작되자 주변에 있던 목사들이 윤 전 총장의 등과 어깨에 손을 올리고 단체로 안수기도를 하는 모양새가 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고(故) 조용기 목사 빈소가 교회 내부에 마련된 가운데 15일 이곳을 다녀간 정관계 인사들의 방명록이 남겨져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부겸 국무총리,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남긴 방명록.기독교계 주요 목사의 조문에 윤 전 총장은 이름만 남겨 다른 정치인과 비교가 됐다. 연합뉴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고(故) 조용기 목사 빈소가 교회 내부에 마련된 가운데 15일 이곳을 다녀간 정관계 인사들의 방명록이 남겨져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부겸 국무총리,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남긴 방명록.기독교계 주요 목사의 조문에 윤 전 총장은 이름만 남겨 다른 정치인과 비교가 됐다. 연합뉴스

오정호 목사는 대표 기도를 통해 “하나님 아버지, 우리 윤석열 믿음의 가족 되기를 원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주시며, 대통령 후보로서 모든 만남과 지혜가 뜻 되어 주십사, 우리 민족의 역사를 새롭게 하도록 주님 함께 해 주시옵소서”라고 바랐다.

김장환 이사장은 기도가 끝나자마자 윤 전 총장 어깨를 재차 강하게 두드리며 "이제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거듭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안수기도는 예정에 없던 일정으로 즉흥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안수기도는 목사나 신부가 상대방의 머리에 손을 얹고 하는 기도를 뜻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