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대선후보의 자기 소개… 洪 “난 무야홍”, 尹 “난 강철”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20:09

국민의힘 대선 경선 1차 컷오프를 통과한 8명이 16일 TV토론회를 했다. 8명의 후보는  자기 소개로 TV 조선 TV토론회를 시작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예비경선 1차 경선 컷오프를 발표했다. 이번 1차 컷오프는 11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책임당원 여론조사 20%와 전국민 여론조사 80%를 합산 반영해 이뤄졌으며 후보들의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1차 컷오프 통과한 안상수·원희룡·유승민·윤석열·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왼쪽 윗줄부터 가나다 순) 후보. 뉴스1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예비경선 1차 경선 컷오프를 발표했다. 이번 1차 컷오프는 11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책임당원 여론조사 20%와 전국민 여론조사 80%를 합산 반영해 이뤄졌으며 후보들의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1차 컷오프 통과한 안상수·원희룡·유승민·윤석열·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왼쪽 윗줄부터 가나다 순) 후보. 뉴스1

홍준표 의원은 “나는 무야홍(무조건 야당 후보는 홍준표)”이라고 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나는 강철이다”라고 맞섰다.

황교안 전 총리는 자신에 대해 “나는 워터젯 파워”라며 “(나는) 겉으로는 온유해 보이지만 내면은 강인하다.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모든 세력을 잘라내겠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은 “나는 무야홍이다”이라며 “요즘 MZ세대들이무야홍을 외치면서 우리당으로 많이 들어왔다. 장년 세대를 엮어 (대선에서) 압승하고 정권교체를 꼭 이루겠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나는 4강이다”라며 경선 4강 진출의 의지를 불태웠다. 하 의원은 “꼭 4강에 올려달라. 청년·중도로의 확장 내가 할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을 “정권교체를 확실히 해낼 유일한 후보”라며 “민주당의 이낙연·이재명 후보가 가장 두려워하는게 유승민”이라고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나는 우산이다”라고 자신을 설명했다. 그는 “한국 정치는 아무도 우산이 안 되려고 한다. 제가 우산이 되겠다. 저와 함께 마음껏 일해라. 모든 책임 내가 지겠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본인에 대해 “나는 귤재앙”이라고 소개했다. 원 전 지사는 “네티즌이 붙여준 이름인데, 민주당과 선거에 5번 싸워5번 이겼다. 민주당 후보로 예상되는 이재명에게 귤재앙의 신맛을 실컷 맛보이겠다”고 했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자신을 “마에스트로”라며 “타협과 협치를 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나는 ‘국민의 강철’이다”라며 “맞으면 맞을수록 더욱 단단해지고 강해지는 강철이다. 정권은 나 하나만 꺾으면 집권연장 가능하다고 모든 기관을 동원해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 국민과 함께 반드시 정권교체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