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 찬성” 이재명,하루 만에 “검찰 표적수사 제보받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13:41

업데이트 2021.09.16 14:0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제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이 포함된 추가경정 예산안이 통과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제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이 포함된 추가경정 예산안이 통과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거 캠프에서 ‘검찰 표적수사·검언유착 국민 피해사례’를 접수받는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이 지사의 선거 캠프는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 표적수사·검언유착 피해사례 접수센터를 개설한다’고 알렸다.

“먼지털기식 수사 피해 사례 모아 제도 개선 도출”

이 지사 측은 이날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취임한 직후 이명박 청와대에서 성남시를 집중적으로 내사했고, ‘이재명 퇴출 대책’을 만들어 보고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최근에도 KBS에서 검찰이 (이 지사를 표적으로 삼아) 일반인을 상대로 부당한 압박 수사를 진행했고, 피의자 본인과 가족 등을 상대로 먼지털기식 수사·기소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알려지지 않은 유사한 피해 사례를 모아보기로 했다”며 “피해 사례를 분석해 입법과제, 제도개선을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지사 SNS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SNS 화면 캡처

이 지사는 전날에도 자신의 SNS에 ‘정치검찰의 역설’이라는 글과 함께 지난 13일 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는 동영상을 함께 올렸다. 영상에서 민 의원은 표적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박 장관에게 감찰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민 의원님의 일갈에 ‘청부고발’ 의혹의 본질과 검찰개혁의 대의가 모두 담겨 있다”며 “통제받지 않는 막강한 권력은 누구든 해칠 수 있고, 특히 ‘돈 없고 힘없고 빽 없는’ 서민들은 언제든 억울한 일을 당할 수 있다. 이를 막는 것이 검찰개혁”이라고 적었다.

또 “법치를 수호해야 할 검찰이 본분을 망각한 채 특정 정치인에 대한 표적 수사, 보복 청부수사를 펼쳤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하며 (검찰) 개혁을 흔들려는 어떤 시도가 있더라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이 지사 표적 수사 의혹 보도 뒤 TF팀 발족 

앞서 KBS는 지난 7일 검찰이 2017년 성남지역 한 기업 대표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지사에 대한 비위 의혹을 털어놓으라고 종용하고 압박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 캠프는 이후 법제사법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로 구성된 '검찰 표적수사 및 검언 유착 진상 규명 TF'를 발족한 상태다.

한편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의회 출석 전 국민의힘 의원들이 성남 대장지구 민간시행사인 화천대유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를 촉구하자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장지구 관련으로) 이미 수사를 몇 번했지만, 또 수사한다면 100% 찬성한다”며 사업 진행 절차에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