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철구·외질혜, 진흙탕 폭로전 끝에 ‘이혼 확정’…재산 분할은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13:35

BJ 외질혜와 철구. [외질혜 인스타그램 캡처]

BJ 외질혜와 철구. [외질혜 인스타그램 캡처]

인터넷 방송인 BJ 철구(32·본명 이예준)와 BJ 외질혜(26·본명 전지혜)의 이혼 절차가 법적으로 마무리됐다. 두 사람은 결혼 7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철구는 지난 15일 아프리카TV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오늘 (외질혜와) 법적으로 이혼했다”며 “아무 문제 없이 법적으로 솔로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외질혜는 법정에 갔을 텐데 저는 가지 않고 대신 변호사가 갔다”며 “안 마주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나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철구는 딸의 근황을 전하며 “딸에 대해 이상한 댓글을 달지 말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철구는 지난 5월 방송에서 외질혜의 외도 사실을 폭로하며 이혼을 선언했다. 그러자 외질혜는 철구가 1년 전 부터 성매매를 했으며 도박으로 1억원을 날리는 등 도박 중독인 상태라고 밝혔고, 자신에게 폭언을 내뱉고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폭로전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결국 지난 6월 이혼에 합의했다. 딸 양육권은 철구가 가져갔다.

외질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재산보다는 빚이 더 많은 상태이기에 제 능력으로 큰 빚을 갚고 아이를 양육하는 것이 감당하기 어려워 아이 아빠가 양육하는 것이 아이를 위해 좋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재산 분할은 5 대 5로 합의했다. 당시 철구도 SNS를 통해 이혼을 언급하며 “원래는 돈 한 푼 주기 싫었다”면서도 “재산을 5 대 5로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분도 잘해준 게 많다. 어찌 됐든 간에 8년 동안 저와 딸한테 다 잘해줬다. 욕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 중인 철구와 외질혜는 2014년 혼인신고를 먼저 하고, 2016년 결혼식을 올렸다. 슬하에는 딸이 하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