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 확진자 4954명 ...위중증 환자 47명 늘어 774명

2021-12-07 09:31:20

김여정, 첫 文 실명 거론 비난에…통일부 "예의 지켜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12:39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사진기자단

통일부는 16일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전날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한 데 대해 "어떤 경우에도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존중은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부부장이 여러 차례 담화를 냈지만 대통령 실명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면서 비난한 것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 배경이나 의도에 대해선 "지금은 예단하지 않고 향후 북한의 태도를 면밀히 주시하며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가겠다"고 답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15일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이 앞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잠수함 발사 시험 참관 후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억지력'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부적절한 실언"이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한 개 국가 대통령으로선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는 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SLBM 첫 시험발사를 참관하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