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오래]제사에 조상 숭배 덧씌워 허례허식으로 몰고간 일제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11:00

업데이트 2021.09.16 17:23

[더,오래]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109)

추석이 다가온다. 명절에 따르는 차례 문화는 바뀌고 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차례를 지내지 않는 사람은 1992년 8%에서 2021년에는 32%로 크게 늘었다. 코로나 19의 기세는 여전해 그런 분위기를 더 심화할 것이다.

명절 차례를 계기로 제사의 의미를 돌아봤다. 제사는 조상 숭배의 의식일까. 예학자 이동후는 『하동상변(霞洞常變)』에서 “제사는 못다 한 효도의 연장으로 그리워하고, 생전의 가르침을 되돌아보고, 자기 행실을 다시 다지는 계기”라고 정리한다. 그러한 정신은 제사 축문(祝文)에 “그리운 마음을 이길 수 없음(不勝永慕)” 등에 잘 담겨 있다. 즉 제사를 지내는 것은 미신도 아니고 우상 숭배도 아니라는 것이다.

퇴계 이황 종가의 간소한 설 차례상. [사진 한국국학진흥원]

퇴계 이황 종가의 간소한 설 차례상. [사진 한국국학진흥원]

제사에 부정적인 이미지가 덧씌워진 것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였다. 그 이전까지 우리나라 자료에 조상 숭배라는 말은 나타나지 않았다. 일제강점기 들어 일본인의 논문 주제나 당시 우리나라 사람 논문에서 조상 숭배란 말이 등장한다. 일제는 또 ‘선비=양반=착취=서민의 적=타도 대상’이란 프레임을 만들어 조선의 정신적 지주인 선비를 자기 조상이나 파는 자로 이미지를 만들어나갔다.

대표적인 정책이 제례 즉 제사를 허례허식으로 몰아간 것이다. 일제는 1912년 산림 보호를 내세워 ‘화장취체규칙’을 만든다. 취체(取締)는 단속을 뜻한다. 1934년에는 가정의례준칙을 만들어 상례와 제례가 허례허식이라며 간소화를 추진했다. 일제는 그 정책을 통해 민족 정서를 분열시키고 항일의 근본정신을 말살하려 했다.

이러한 생각은 광복 이후에도 잔재로 남아 우리의 올바른 의식은 살아나지 못했다. 1969년에는 가정의례준칙이 발표된다. “번잡한 법 의례에 따르는 고루와 낭비가 빨리 시정되고 한편으로 생활이 역사적·사회적 변화에 따라 수정되어 발전하지 않는 한 우리 사회생활은 불편한 번거로움을 면치 못할 것이다.”

전북 옥구군이 만들어 배포한 '가정의례준칙' 표지. [사진 송의호]

전북 옥구군이 만들어 배포한 '가정의례준칙' 표지. [사진 송의호]

'가정의례준칙'에 담긴 대통령의 취지문. [사진 송의호]

'가정의례준칙'에 담긴 대통령의 취지문. [사진 송의호]

1973년에는 한 발짝 더 나아가 ‘가정의례에 관한 법률’이 공포된다. 시행 24조 중 7개 조가 제사와 관련된 것이다. 제사는 4대 봉사 대신 2대 봉사로 축소됐고 절차는 삼헌(초헌·아헌·종헌) 대신 단헌으로, 또 신주는 사진이나 지방을 쓰도록 규정했다. 물론 이 법률은 현재는 사문화되었다.

예학자 이동후는 제사의 현대적 의미를 이렇게 정리한다. “제사를 지내는 까닭은 돌아가신 조상을 공경하고 그 은혜에 보답하는 것이다. 또 가족과 집안의 공동체 의식을 부여해 화목과 단합을 하게 만든다.” 그러면서도 제사의 번거로움을 경계하는 자세는 『예기(禮記)』에서부터 등장한다. “제사는 사랑과 공경스러운 마음으로 정성을 다할 뿐이다. 집이 가난하면 살림의 형편에 따라 제사를 지내고 또 건강에 이상이 있어 제사 지내기가 어려우면 몸 형편을 참작한다. 따라서 재물과 건강이 허락하면 예법을 따르라.” 시대가 변하면 예도 따라 변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 근본정신은 시대가 변해도 한결같아야 한다. 제사의 근본은 정성이다.

여기서 다시 추석으로 돌아가면 차례는 돌아가신 날 지내는 기제사와 달리 명절을 맞아 드리는 인사 의례다. 이때 상차림은 음식을 대접하는 기제사와 달리 술과 과일·포를 올리는 것으로 충분하다. 물론 이때도 정성을 담아서다. 명절 차례는 간소하게 차리는 것이 전통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