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태풍 '찬투' 제주 할퀸다…12시 태풍주의보 발효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10:17

업데이트 2021.09.16 10:46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제주는 이날 오후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이며, 태풍이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17일 오전 8시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제주는 이날 오후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이며, 태풍이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17일 오전 8시다. 뉴스1

제주지방기상청은 16일 낮 12시를 기해 제주도와 제주도 앞바다에 내려져 있던 강풍·풍랑특보를 태풍주의보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내린 풍랑경보와 추자도에 내린 강풍주의보는 계속 유지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와 제주도 앞바다, 남해동부 바깥 먼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령했다.

제주도 남서쪽 안쪽 먼바다, 제주도 남동쪽 안쪽 먼바다,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 서해 남부 남쪽 바깥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태풍특보는 이날 정오부터 발효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9m(시속 104㎞),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 부근 해상을 통과한 상태다.

태풍 찬투가 제주와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17일 오전 8시다. 현재 시속 10㎞의 속도로 북상 중인 태풍 찬투는 기존 세력을 유지하며 17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11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 제주도에는 강풍주의보, 제주도 남·동부 앞바다에는 풍랑경보, 제주도 북·서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