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키 없어도 얼굴로 딸깍…제네시스 GV60 '세계 첫 신기술'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9:45

업데이트 2021.09.16 16:59

연내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V60.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첫 적용된다. 사진 제네시스

연내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V60.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첫 적용된다.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가 얼굴 인식으로 차 문을 여닫고 운전자별로 맞춤형 운행 환경을 제공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키 또는 디지털 키 없이도 생체 정보만으로 차량 출입부터 운행까지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이다. 연내 출시 예정인 GV60에 처음 적용한다.

연내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V60에 얼굴 인식으로 차문을 제어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적용된다. 사진 제네시스

연내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V60에 얼굴 인식으로 차문을 제어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적용된다. 사진 제네시스

페이스 커넥트는 얼굴 인식을 통한 차 문 잠금·해제뿐만 아니라 운전석과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 등을 운전자에 맞춰 조정한다. 최대 2명 등록할 수 있다.

스마트키를 차량 실내에 두고, 문을 잠그는 것도 가능하다. 키를 차 안에 두고 얼굴 인식으로 문을 잠근 후 달리기나 물놀이 같은 아웃도어 활동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 지문 인증 시스템과 연계하면 별도의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키 없이도 생체정보만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얼굴 인식으로 차에 타고, 지문 인식으로 시동을 걸어 사실상 키가 필요 없는 셈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근적외선(NIR) 방식 카메라를 적용해 흐린 날씨나 야간에도 주간과 동등한 인식 성능을 확보했다"며 "딥러닝 기반의 영상 인식 기술을 활용해 사전 등록된 얼굴인지를 명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제네시스는 GV60에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의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뿐만 아니라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에 대한 업데이트를 추가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은 차량 사용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려 줄 것"며 "항상 사람을 중심에 둔 혁신적인 기술로 차량과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