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슈팅 맞고 쓰러진 女진행요원, 유니폼 선물 받아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9:13

크리스티안 호날두의 슈팅을 맞고 쓰러진 경기 진행요원.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티안 호날두의 슈팅을 맞고 쓰러진 경기 진행요원.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멘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자신의 슈팅에 맞고 쓰러진 진행요원에게 유니폼을 선물했다.

호날두는 15일(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영보이스(스위스)와의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1차전 원전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호날두는 경기 전 워밍업을 위해 슈팅 연습을 했고, 이 중 하나가 여성 경기 진행요원을 강타했다.

진행요원의 상태를 확인하는 크리스티안 호날두. AFP=연합뉴스

진행요원의 상태를 확인하는 크리스티안 호날두. AFP=연합뉴스

진행요원은 그대로 쓰러졌고 다른 요원들이 달려가 상태를 확인했다. 놀란 호날두도 달려가 진행요원의 상태를 확인했다.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호날두는 진행요원에게 사과했고, (1-2로 패한)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이 입었던 유니폼을 선물하고 함께 사진까지 찍었다.

호날두는 이날 전반 13분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수비수 에런 완-비사카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당한 맨유는 1-2 역전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