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그리 "광고로 빚 갚았다…아빠 김구라 명품시계 사주고파”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8:14

업데이트 2021.09.16 08:24

MC그리 [유튜브 'Mnet Kpop' 캡처]

MC그리 [유튜브 'Mnet Kpop' 캡처]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이자 힙합 가수인 MC그리(본명 김동현)가 “최근까지 번 돈을 부채 갚는 데 썼다”고 밝혔다.

그리는 지난 15일 방송된 엠넷 예능프로그램 ‘TMI뉴스’에 출연해 “얼마 전에 아버지 없이 단독으로 치킨 광고를 찍었다”며 “그걸로 제 앞으로 된 부채를 일시불로 싹 갚았다”고 말했다.

CF 촬영 당시 에피소드로는 “감독님이 ‘아빠를 닮지 않았다’, ‘잘 생겼다’고 해서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그리는 향후 패션광고를 찍고 싶다고도 했다.

그리는 “돈을 모은 지는 한 6~7개월 정도 됐다”며 “(플렉스를 한다면) 아버지에게 최고급 명품시계를 사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리는 어릴 적 예능에 출연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학교 조퇴하고 따라가서 방송에 출연하고 모두 예뻐해 주시는 게 너무 좋았다”며 “아버지가 연예인인 게 좋았다”고 설명했다.

또 “9~10살 때부터 봤던 개그맨 형들을 (최근 방송을 하면서) 다시 만나니까 반가웠다”고 했다.

김구라와 애정표현에 대해서는 “스무살 때까지 아버지와 뽀뽀를 했지만, 지금은 안 한다”며 “하는 건 상관없는데 방송에서 하니까 그 장면을 캡처해 메시지를 보내더라. 그때 스트레스를 받아 아버지께 말했다”고 언급했다.

그리는 8살이던 2006년 김구라를 따라 각종 예능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2016년에는 유명 힙합 레이블인 브랜뉴뮤직에 합류해 가수로 데뷔해 활동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