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여전히 부상 중, 콘퍼런스리그 렌전 결장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8:09

손흥민이 부상으로 콘퍼런스리그 렌전에도 결장한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이 부상으로 콘퍼런스리그 렌전에도 결장한다. [AFP=연합뉴스]

부상 중인 손흥민(29·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스타드 렌(프랑스)과 원정경기에도 결장한다.

산투 감독 "첼시전 출전도 모르겠다"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16일 기자회견에서 "프랑스 렌 원정에 동행하지 않은 선수들을 얘기해 줄 수 있다. 손흥민, 다이어, 그리고 세세뇽"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아직 부상 회복 중이라서 영국에 잔류했다는 뜻이다. 토트넘 선수단은 15일 프랑스 렌에 도착했다. 토트넘은 17일 렌 로아종 파르크에서 렌과 2021~22시즌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지난 2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이라크전에서 풀타임을 뛴 이후 오른쪽 종아리 근육 염좌 진단을 받았다. 지난 7일 레바논과 2차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영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지난 11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잉그랜드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원정경기에 결장했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 0-3으로 져 3연승 뒤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손흥민은 부상 직전까지 득점포를 가동하는 등 소속팀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산투 감독은 이들이 20일 오전 0시 30분 첼시와 치를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모르겠다"고 답했다. 다만 "그들은 하루하루 나아지고 있다"고만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