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신임 U-23 감독 "소통과 성적 다 잡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7:00

황선홍 신임 U-23 대표팀 감독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우승이 1차 목표다. 김민규 기자

황선홍 신임 U-23 대표팀 감독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우승이 1차 목표다. 김민규 기자

"저 그렇게 딱딱한 지도자 아닙니다. 선수들과 소통 중요하게 생각해요. 특히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선수들에겐 먼저 다가가야죠.(웃음)"

젊은 선수 육성 발굴 일가견
평소에도 K리그, 대학축구 관찰
첫 목표 AG 우승, 이후 파리 도전

황선홍(53) 신임 23세 이하(U-23) 감독의 지도 철학이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황 감독을 U-23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팀을 이끈다.

황 감독은 지난해 9월 경기력 부진이 책임을 지고 대전하나시티즌 지휘봉을 반납했다. 휴식을 취하다 1년 만에의 이번에 현장 복귀를 앞뒀다. 쉬는 동안에도 꾸준히 젊은 선수들을 관찰했다. 올 초 경남 통영에서 열린 춘계대학축구연맹전과 지난달 강원 태백 추계대학축구연맹전 현장을 찾아 대학 축구 흐름과 선수 기량을 파악했다. 황 감독은 "예전부터 휴식기에도 국내외 축구장을 찾아 경기를 자주 봤다. 지도자는 감을 잃으면 안 된다. 계속 공부해야 한다. 특히 젊은 선수들에게 관심이 많아서 꾸준히 경기를 지켜봤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포항 시절 젊은 선수 발굴과 육성으로 인정받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황 감독은 포항 시절 젊은 선수 발굴과 육성으로 인정받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황 감독은 젊은 선수 육성에 일가견 있다. 포항 스틸러스 감독 시절 신진호, 이명주, 김승대, 고무열, 손준호 등 당시 잠재력 있는 신인들을 과감하게 주전으로 투입했다. 2013년에는 외국인 선수 1명도 없이 토종 선수들만으로 국내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K리그와 FA컵 동시 우승을 달성했다. 황 감독은 "좋은 선수를 발굴하고, 팀을 구성해서 성적을 내봤고, 자신도 있다. 감독으로 성공과 실패를 경험했다. 지금이 지도자로 가장 성숙한 시점"이라고 자평했다.

황 감독은 유독 최근 1년간 많은 경험을 했다. 그는 올 초부터 예능 프로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했다. 안영미, 조혜련, 김민경 등으로 구성된 개그우먼 팀 FC개벤져스 감독을 맡았다. 난생 처음으로 생활 축구를 경험했다. 황 감독은 "그동안 엘리트 중에서도 상위 1%의 선수들만 가르친 나에겐 신선한 경험이었다. 여성들이 승부에 최선을 다하고, 아쉬움에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며 많은 동기부여가 됐다. 이전보다 더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게 됐다. '다시 현장에 복귀하게 되면 더 진심으로 축구를 대하고 선수들과 대화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털어놨다.

황선홍(왼쪽 둘째) 감독은 쉬면서 방송을 시작했다. 사진은 황 감독이 개그우먼 팀 FC개벤져스 감독을 맡아 대회에 출전한 예능 프로 '골 때리는 그녀들' 촬영 현장. [사진 SBS]

황선홍(왼쪽 둘째) 감독은 쉬면서 방송을 시작했다. 사진은 황 감독이 개그우먼 팀 FC개벤져스 감독을 맡아 대회에 출전한 예능 프로 '골 때리는 그녀들' 촬영 현장. [사진 SBS]

황 감독의 U-23 대표팀 사령탑 데뷔 무대는 다음 달 27~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경기다. 한국은 필리핀, 동티모르, 싱가포르와 차례로 대결한다. 이번 대회에서 예선을 통과하면 U-23 대표팀은 내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본선에 참가한다. 황 감독은 9월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해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그는 "아시안게임이 1년 남은 건 핑계가 될 수 없다. 우승해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황 감독은 현역 시절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 4회 연속 월드컵 무대를 밟은 한국 축구의 '레전드 골잡이'다. A매치 103경기에서 50골을 기록했다. 차범근(136경기 58골) 전 감독에 이어 한국 선수 역대 A매치 득점 2위다. 2003년 3월 현역 은퇴 이후 전남 드래곤즈 2군 코치를 시작으로 지도자의 길을 걸은 황 감독은 전남 수석코치를 거쳐 부산 아이파크, 포항, FC서울,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을 지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