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혼 발표' 브리트니 스피어스, SNS 일시중단…"곧 돌아올게요"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6:55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최근 부친과의 후견인 문제를 해결하고 약혼도 발표한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39)가 SNS 활동을 잠시 중단한다고 BBC 방송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스피어스의 인스타그램 페이지가 갑자기 사라지면서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자 그는 같은날 트위터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그는 팬들을 향해 "걱정마세요. 약혼 축하를 위해 SNS 활동을 잠시 쉽니다. 곧 돌아올게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트위터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트위터

스피어스는 지난 12일 오랜 기간 교제했던 12살 연하 남자친구 샘 아스가리(27)와의 약혼 사실을 발표했다.

그는 지난 2008년 신경쇠약 등의 이유로 친부 제이미 스피어스가 후견인으로 지명된 이래 자신의 삶이 통제당했다고 주장하며 그의 후견인 지위 박탈을 요청하는 법정 다툼을 벌여왔다.

양측은 법정 다툼을 이어오다 지난 7일 부친이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후견인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서류를 제출하면서 스피어스 측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