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빵언니' 3장 식빵 광고에…"이게 1800원?" vs "자취생엔 딱"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0:31

업데이트 2021.09.16 14:48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SPC삼립이 출시한 신제품 ‘식빵언니’를 놓고 온라인상에서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잼 등의 별도 첨가물 없이 식빵 3장으로만 구성돼 있는데 가격이 비싸다는 것이다. 반면 “소량으로 판매해서 자취생에겐 제격”이라는 긍정적인 반응도 나온다.

1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빵언니’ 후기가 게시됐다. SPC삼립 측은 지난 9일 이 제품을 출시하면서 “뜨거운 물로 반죽하는 ‘탕종법’을 적용해 촉촉하고 찰진 식감을 구현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가격은 1800원. 이 제품을 구매하면 김연경 선수의 스티커 6종을 만나볼 수 있다. 단 스티커는 랜덤으로 2장 증정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SPC삼립이 ‘배구여제’ 김연경 선수를 모델로 앞세워 야심차게 출시했지만, 온라인상에선 비판적인 반응이 적지 않다. 네티즌들은 “식빵을 연발하며 먹으라는 건가” “김연경 선수 스티커 값이 1000원인가” “프랜차이즈 빵집 식빵 400g이 2900원인데 120g 짜리 제품이 1800원이라니 너무 비싸다” “그냥 김연경 선수 굿즈(스타와 관련된 상품) 산다고 생각해야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긍정적인 반응도 일부 찾아볼 수 있었다. 한 네티즌은 “저런 소포장 식빵은 자취생에게는 좋은 것 같다. 식빵 5000원짜리 사면 일주일 내내 그것만 먹어야 해서 지겹다”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김연경 선수 팬이면 한 번 사볼 만한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안 사 먹으면 될 걸 왜 욕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