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의 중심 문화·스포츠] ‘코로나19 위기극복 추진단’ 운영 통해 어려움 겪는 체육계 지원 가속도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00:04

지면보기

02면

국민체육진흥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육계의 위기 극복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지난 3월 이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원 추진단’을 신설해 운영 중이다. 지난 1차 추경을 통해 1005억원, 이번 2차 추경으로 288억원의 추가 예산을 확보했다. 고용 여력이 감소한 실내 체육시설 고용 지원, 경영난을 겪고 있는 민간체육시설 이용 활성화 등을 포함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체육계 지원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스포츠기업 금융지원(1361억원) ▶실내 체육시설 고용지원(1139억원) ▶실내 민간체육시설 이용 활성화 지원(304억원) ▶스포츠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79억원) ▶비대면 스포츠코칭 시장 활성화 지원(69억원) ▶스포츠기업 재창업 지원(51억원) 등 총 3000억원 이상(2차 추경 포함)의 다각적인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조현재 이사장은 “매주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 추진단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체육계 현장을 위한 신속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공단은 모두가 힘든 시기에 상생과 협력을 위해 노력하는 체육 분야 대표 공공기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