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아내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 끊은 남편, 딸에 남긴 유서엔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22:41

업데이트 2021.09.15 23:12

80대 노인이 치매를 앓는 70대 아내를 살해한 뒤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었다.

80대 노인이 치매를 앓는 아내를 죽이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pixabay

80대 노인이 치매를 앓는 아내를 죽이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pixabay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0분께 오금동의 한 빌라에서 A(80)씨와 부인 B(78)씨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부모와 연락이 안 되자 찾아온 딸이 시신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내가 데리고 간다'는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A씨가 부인을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2018년 치매 진단을 받은 부인을 보살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부인의 증상이 나빠지자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상담과 교육을 받으며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5월부터는 센터도 찾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부인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선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