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넷 9개 얻어낸 SSG, 한화 꺾고 4연패 탈출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22:24

업데이트 2021.09.15 22:36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4연패를 끊고 5강 재진입 희망을 살렸다.

시즌 16호포를 선제 2점 홈런으로 장식한 SSG 최주환 [연합뉴스]

시즌 16호포를 선제 2점 홈런으로 장식한 SSG 최주환 [연합뉴스]

SSG는 15일 인천 한화 이글스전에서 9-6으로 역전승해 지난 10일 부산 롯데 자이언츠전부터 이어온 4연패(1무 포함)를 탈출했다. 선발 샘 가빌리오가 5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지만, 5-7로 뒤진 7회 말 3점을 뽑아 승리를 일궜다. 5위 NC 다이노스와 게임 차도 1경기로 유지했다.

엎치락 뒤치락 시소게임이 펼쳐졌다. SSG는 1회 말 선제 2점 홈런으로 기세 좋게 출발했다. 최주환이 2사 2루에서 한화 선발 김민우의 높은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13일 만에 터진 최주환의 시즌 16호 홈런이었다.

한화의 반격도 거셌다. 2회 초 2사 2·3루에서 최인호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추격했고, 3회 초 1사 만루에서 에르난 페레즈의 동점 적시타와 노시환의 2타점 역전 적시타가 연속으로 터져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에도 팽팽했다. SSG가 3회 말 1사 만루에서 최주환의 밀어내기 볼넷과 한유섬의 희생플라이로 4-4 동점을 만들자 한화는 6회 초 노시환의 적시타와 7회 초 김태연의 솔로홈런(시즌 2호)을 묶어 다시 달아났다.

승리가 절박했던 SSG는 7회 말 한화 마운드의 제구 난조를 틈타 마지막 뒷심을 발휘했다. 1사 후 대타 김강민이 끈질긴 10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랐고, 다음 타자 최정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했다. 2사 후 한유섬의 내야안타로 만든 만루 기회에선 고종욱와 박성한이 연속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계속된 만루에서 타석에 선 최항은 결국 한화 필승 불펜 강재민의 공에 몸을 맞고 출루해 밀어내기로 결승 타점을 올렸다. SSG 마무리 투수 김택형은 9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시즌 3호 세이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