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규·비정규 차이 없어…손발 노동, 아프리카나 한다" 실언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9:42

업데이트 2021.09.16 11:33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한국노총을 방문한 가운데, 지난 13일 안동대 발언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이 되는 발언은 두 세 가지에 이른다.

15일 오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방문 김동명 위원장등 한노총 지도부와 만나 간담회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5일 오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방문 김동명 위원장등 한노총 지도부와 만나 간담회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안동대 학생과 간담회 자리에서 강성 노조로 인해 청년들이 상대적으로 기회를 빼앗긴다고 강조하며 “기성세대는 직장 사수를 위해 노조, 노총을 통해 정치권과 협상하며 조직화하지만, 청년 세대는 정치적 조직화가 안 돼 있어서 아무리 공정을 외치고 그룹화해도 일자리는 안 돌아온다”며 “기업이 뽑고 싶어도 노조가 못 뽑게 하면 어떡하냐”고 했다. 이같은 발언은 청년 일자리 문제를 세대 갈등 혹은 노노 갈등으로 바라본다고 비칠 수 있다.

또 윤 전 총장은 “사실 임금의 큰 차이 없으면 비정규직, 정규직이 큰 차이 있겠느냐”, “특히 요새 젊은 사람들은 한 직장에 평생 근무하고 싶은 생각이 없지 않냐”, “사람이 손발 노동으로 해서 되는 건 하나도 없다. 이제 인도도 안 하고 아프리카나 하는 것” 등의 발언을 했다.

자칫 청년 세대 일자리 문제를 간과하고, 육체노동을 비하하는 차별적 발언이라는 오해를 살 수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비정규직이 정규직과 다를 바가 없다니 이게 우리 청년들에게 할 말인가”라면서 "현실을 모르면서 함부로 말하지 말라. 대통령 후보 자격을 논하기 전에 같은 시대 같은 나라에 사는 분 맞나 싶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입장문을 통해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지향해 임금 격차를 없애려 노력한다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구분은 궁극적으로 없어질 것이라는 취지”라면서 “청년들의 선호를 이해하지 못하고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구분이 의미 없다고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