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화천대유는 야당 게이트, 음해 그만두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8:54

업데이트 2021.09.15 19:23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받는 화천대유 자산관리에서 2015년부터 올해 초까지 근무했다는 사실이 15일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측에서 즉각 반격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이재명 캠프의 김남준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에게 들이댄 잣대대로 보자면, 화천대유 논란의 진실은 ‘야당 게이트’ 이자 전직 ‘검찰-법조기자’의 ‘이권 카르텔’”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를 어떻게든 음해해보려는 저질 꼼수는 그만두라”며 “장기표 전 후보 등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들은 빨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마지막 기회다. 더이상 말로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