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화천대유서 7년…곽 "반년 전 퇴사, 대표와 친분"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7:07

업데이트 2021.09.15 17:29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택지 개발 사업 특혜 시비에 휘말린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에 근무한 사실이 15일 드러났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박영수 전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 딸에 이어 야권의 여권 출신 유력 국회의원의 아들이 추가로 화천대유에 근무한 것이 밝혀지면서 채용과정과 특혜 의혹 등에 대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곽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했었고 직원 채용 공고를 보고  2015년에 입사했고 5~6개월 전쯤 그만뒀다. 왜 그만둔 지는 모르겠다. 그런 것까진 물어보진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특검의 딸도 화천대유에 근무한 게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화천대유 소유주 김씨의 부탁으로 회계사인 딸이 화천대유에 입사해 토지보상 업무를 담당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의 아들 곽모씨(32)는 대학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도시·부동산개발을 전공했다.

화천대유의 실질적 소유주인 언론사 간부 출신인 김모씨는 곽 의원과 성균관대학교 동문 사이다. 과거부터 친분이 있다. 곽 의원은 “화천대유 사장 김모씨와는 그가 법조기자일 때부터 알고 지낸 건 맞다”고 했다.

화천대유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인 지난 2015년 추진한 ‘대장동 택지개발사업’에 5000만 원을 투자해 수백억 원대의 배당금을 받아 논란을 빚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화천대유에 대한 특혜 의혹은 허위사실이라며 대장동 개발 사업은 “민간 개발 특혜사업을 막고 5503억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