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 안해준다던 '중학생 별풍선'…BJ랄랄 결국 돌려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5:29

업데이트 2021.09.15 15:39

BJ 랄랄. [유튜브 채널 ‘랄랄ralral’ 캡처]

BJ 랄랄. [유튜브 채널 ‘랄랄ralral’ 캡처]

중학생에게 받은 후원금(별풍선)에 대한 환불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기부했던 BJ 랄랄(본명 이유라)이 최근 해당 학생의 가족에게 후원금을 돌려줬다.

15일 헤럴드경제는 BJ 랄랄이 해당 중학생의 가족에게 후원금을 다시 돌려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랄랄은 최근 지방에 있는 중학생 가족을 찾아가 후원금 140만원을 직접 돌려줬다. 이 중학생은 랄랄 외에도 10여명의 BJ에게 별풍선을 보냈으나 대부분 환불을 받았다. 총금액은 700만원 규모다.

앞서 랄랄은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자신의 중학생 팬 가족으로부터 받은 쪽지를 공개하며 후원금 환불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랄랄은 “140만원이라는 돈을 환불해줄 수 있지만, 이 친구가 이것에 대해 제대로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환불 요청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환불 조치를 하면 안 좋은 선례를 남겨 자칫 악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후원 금액은 환불이 아닌 불우한 청소년이나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청년재단에 기부했다”라며 청소년행복재단 기부 내역을 공개했다.

다만 그는 도의적 차원에서 뒤늦게 환불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법상 후원을 받은 별풍선을 돌려주는 건 의무사항이 아니다.

한편 랄랄은 유튜브 구독자 수 약 70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다. SBS ‘미운우리새끼’, MBC ‘라디오스타’ 등 공중파 예능프로그램에도 출연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