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LG에너지, 인도네시아 배터리 합작 공장 착공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5:02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합작한 인도네시아 배터리 공장 기공식이 15일 열렸다. 현장과 화상회의로 동시에 열린 행사에서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왼쪽 상단 화면)이 착공 버튼을 누르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앞줄 가운데), 현대차그룹 김걸 사장(앞줄 왼쪽),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앞줄 오른쪽)이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 회의실에서 온라인 화상 연결을 통해 함께 축하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오른쪽 상단 화면)도 화상 연결을 통해 참석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합작한 인도네시아 배터리 공장 기공식이 15일 열렸다. 현장과 화상회의로 동시에 열린 행사에서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왼쪽 상단 화면)이 착공 버튼을 누르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앞줄 가운데), 현대차그룹 김걸 사장(앞줄 왼쪽),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앞줄 오른쪽)이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 회의실에서 온라인 화상 연결을 통해 함께 축하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오른쪽 상단 화면)도 화상 연결을 통해 참석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15일 인도네시아 카라왕 전기차 배터리셀 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기공식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행사장과 화상 회의 등 이원화 방식으로 열렸다. 공식 행사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등이 참여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환영사에서 “현대차그룹은 미래 경쟁력 확보의 핵심인 전기차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선두기업 LG에너지솔루션과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장공장을 설립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오늘은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열어갈 인도네시아의 차세대 배터리셀 공장이 첫발을 내딛게 된 의미 있는 날”이라며 “최고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핵심기지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33만㎡의 부지에 건립된다. 배터리셀 양산은 2024년 상반기 중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공장은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이상에 달하는 연간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수 있다. 합작공장의 배터리셀은 2024년부터 생산되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를 비롯해 향후 선보일 다양한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배터리셀 공장은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각각 50%씩 지분을 보유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기차를 차세대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2019년 대통령령으로 전기차 사치세 면제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전기차 부품 생산 현지화를 통해 자국 산업을 키우기 위해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